본문 바로가기
Eco Info

화장품 사용 많을수록 유방암 위험 높아진다!

by 불친절한 금자씨 2018. 2. 28.


개인 위생용품 사용이 잦을수록 유방암 위험이 높아진다

이거 실화냐. 

아래 연구에 따르면 그렇다는 말씀. 

https://ehp.niehs.nih.gov/ehp1480/


이미지| 픽사베이 pixabay


화장품이나 향수에 들어있는 

파라벤, 프탈레이트, 페놀 같은 내분비계 교란물질이 

유방암을 일으킬 수 있다는 기존의 연구결과에 더해

대규모 코호트 연구에서도 같은 결과가 도출되었다.

미국 비영리단체 EWG에 따르면 

미국 여성들은 하루 평균 12개의 이미용품을 사용하고,  

25% 이상의 여성이 하루 15개 이상의 이미용품을 사용한다.


이번 연구는 실로 대규모인데! 

2003~2009년에 걸쳐 진행된, 

50,887명의 미국 여성을 대상으로 

유방암과 환경요인을 조사한 

'시스터 스터디 (The Sister Study)' 분석 결과다.

이 중 코호트 대상을 가장 많이 차지하는 

비 히스패닉계 백인과 흑인 여성이 분석대상이다.


셀프 레포트 형식의 설문지에 기록된 

1년간 개인 이미용품 사용량과 사용빈도를 

유방암 검진 결과와 비교한 결과,

화장품, 로션, 향수 등 

개인 이미용품(personal care products)를 

자주 사용하는 여성일수록

자주 이용하지 않는 여성에 비해 

유방율 위험이 10~15% 높았다고 한다.


물론 유방암 위험이 이미용품의 사용이 아니라 

그와 관련된 행동패턴이나 조건 등 다른 변수 때문일 가능성도 있다.

이번 연구에는 노출기간, 시간에 따른 제품 사용 패턴은 빠져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