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co life

100% 재활용 종이로 만든 단단한 자전거 헬멧! eco helmet

by 불친절한 금자씨 2017. 1. 25.



한강을 통해 자전거로 출퇴근하던 어느날, 파크 애비뉴의 영장류라도 만난 듯 인류학적 질문이 샘솟았다. 쫄쫄이 바지와 헬멧과 고글을 착용하지 않으면 한강에서는 자전거를 탈 수 없단 말인가? 늘하늘 시폰 원피스에 플랫슈즈를 신거나, 알파카 코트에 로퍼를 신고 바구니가 달린 중고 자전거를 타는 라이더는 중국집 가서 즉석 떡볶이라도 시킨 것처럼 뻘쭘해질 때가 있다. '쫄쫄이' 들은 국토종주 레이스라도 하는 양 엄청난 속도로 씽씽 한강의 자전거 길을 달린다. 뒤에서 지나갑니다라는 목소리가 들리자마자 쏜살같이 앞서간다. , 저 기세로 도로에 나오시면 큰 차들도 끽 소리 하지 못할 텐데! 


붐비는 인도에서 도로로 들어설라 치면 버스와 차들이 갓길에 붙어가는 자전거를 잡아먹으려고 한다. 신경질적인 경적소리에는 , 빨랑 안 비켜라는 메시지가 담겨 있고, 뒤에 바짝 붙어 울려대는 경적소리에 고막은 물론 심장도 벌렁벌렁한다. 내가 무슨 영화를 본다고 도로에서 비명횡사 할 각오를 하며 자전거를 타는 거시여? 법적으로 자전거는 이륜차로 분류되어 인도를 이용하면 안 되고 사고 시에도 사람이 아닌 로서 책임을 지지만, 정작 도로에서는 차로 인정받지 못한다. 정작 자전거를 처럼 잘 타는 라이더들은 차가 다니는 도로가 아니라 잘 닦여진 4대강 자전거 도로나 한강 자전거 길에서 만날 수 있다.    

 

그런 내 눈에 비친 덴마크 코펜하겐은 로마 황제의 눈을 피해 지하 굴에 숨어 몰래 믿음을 다져갔던 이단아들의 집결지처럼 보였다. 세계 최고의 자전거 도시에서 갑남을녀가 양복을 입고, 원피스를 입고, 웨딩드레스를 입고, 치마 정장을 입고 일상과 함께 호흡하는 생활자전거라니! 미카엘 콜빌레 안데르센이라는 사진작가는 블로그에 코펜하겐의 자전거와 사람을 찍어 올리며, '코펜하겐 사이클 시크'라는 말을 썼다. 사진 속에는 시크한 언니 오빠들뿐 아니라잘 정비된 자전거 전용 도로, 차들과 나란히 신호를 기다리며 한 손에는 자전거 핸들을, 한 손에는 휴대용 컵을 든 모습, 눈 쌓인 하얀 거리를 달리는 빨간 자전거, 짐을 옮기고 아이를 태운 자전거 트레일러가 자연스럽게 녹아있다. 그들의 모토는 '99퍼센트를 위한 도심 속 자전거(Urban cycling for the 99%)'이다


안데르센은 감수성 예민한 예술가답게 사람 머리통을 기하학적으로 보이게 하는, 인간에서 외계 생명체로 탈바꿈시키는 (목 아래 뭘 입어도 반드시 이상해지고야 마는) 자전거 헬멧에 비판적이다. 오직하면 스웨덴에서 에어백이 장착된 '안 보이는 투명(?) 헬멧'이 500달러 정도의 비싼 가격에 등장했을꼬! (목 워머처럼 생겨서 패턴이 다양하고 따뜻한데, 충격이 가해지면 이 '워머'에서 에어백이 터진다.) 헬멧에 반대하는 안데르센의 시크한 주장은 이렇다헬멧으로 개개인의 안전을 챙기게 하지 말고도로와 거리 자체를 자전거 이용자와 보행자에게 안전하게 만들라!

 



대부분의 위험한 자전거 사고가 머리 부상과 관련되며, 헬멧만 써도 심각한 머리 부상의 70%를 예방하니 반드시 헬멧을 써야 한다. 즉, 살아서 건강하게 자전거를 타고 싶다면 헬멧이 필요하다. 하지만 헬멧을 잘 안 쓰게 되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헬멧 부피가 커서 가방에 들어가지도 않고 어디 맡길 수도 없어서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그 흉물을 외부 회의에 들고 가고 카페에 들고 가고 화장실에도 들고 가고 이런 시츄에이션. 게다가 요즘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자주 이용하는데 이때마다 헬멧을 덩그라니 들고 다니기도 귀찮다. 나만 이런 생각을 한 것은 아니었는지 2016년 다이슨 디자인 어워드에 접어서 파우치에 넣을 수 있는 종이 자전거 헬멧이 선정되었다. 


종이라고? 비가 오면 어쩌고? 안전 때문에 헬멧 쓰는 건데 장난해? 이런 걱정은 붙들어매시라. 뉴욕의 한 디자인 스쿨을 졸업한 디자이너가 100% 재활용 종이를 이용해 자원을 재사용한 에코 헬멧을 만들었다. 방수 기능 완료, 충격 흡수 기능 완료, 그리고 가볍고 접어지는 휴대성 완료! 다이슨 디자인 어워드 홈페이지에 실린 에코 헬멧의 충격 강도 실험 영상은 종이가 삼손만큼 강하다는 깨달음을 준다. 벌집 모양 구조의 헬멧은 가해지는 충격을 사방으로 튕겨낸다. 



'


왼쪽 디자이너 Schiffer, 오른쪽 다이슨 Dyson

사진출처 

http://www.express.co.uk/news/science/733251/Folding-recyclable-bicycle-helmet-wins-international-James-Dyson-Award


사진출처 https://www.ecohelmet.com/



아쉽게도 국내에는 아직 들어오지 않았고 해외에서도 이제 소개되는 과정에 있는 듯하다. 국내에서도 포텐 터지는 자전거 헬멧들이 많이 나오길.:) 자전거는 계속 되어야 하니까.  


에코 헬멧 관련 유투브 영상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