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밀양의친구들,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by 불친절한 금자씨 2014. 4. 15.

밀양, 

손 잡아주는 그들이 있기에 '나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 


우리야말로, 4개 남은 천막이 있기에 '우리의 마음은 지지 않았다'로 읽습니다. 


밀양의 친구들 '주말을 부탁해' 2014.4월 긴급 밀양버스가 출발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