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dit book77

그녀의 책을 읽을 시간이 기다려진다, 리베카 솔닛 리베카 솔닛의 『멀고도 가까운』의 부제는 '읽기, 쓰기, 고독, 연대에 관하여'다. 그렇다. 나는 그녀의 글을 이 부제보다 더이상 간명하고 정확하게 표현할 수 없을 것 같다. 그녀가 페미니즘, 문학, 예술, 평화, 환경에 대해 쓴 글들은 읽고 쓰고 생각하는 삶, 홀로 일어서는 삶, 그리고 그 '홀로'를 넘어, 타인이라는 '넘사벽'을 넘어, 자기 연민을 넘어, 다른 생명의 고통에 가닿으려 노력하는 연대에 관한 이야기였다. 초여름에 우에노 치즈코 강의가 열렸던 서울여성가족재단의 팀장께서 다음에는 누구를 초대할까, 하길래 주저 없이 대답했었다. "리베카 솔닛이요!" 나처럼 생각하는 눈 밝은(?) 사람들이 많았는지 다음이 되기도 전에 리베카 솔닛이 내한했다. 아쉽게도 그 주말에 일이 있어 가보지는 못했다. 하지.. 2017. 10. 11.
사랑은 사치일까? 사랑은 사치일까: 여유 없는 일상에서 자꾸만 감정이 생기는 당신에게 벨 훅스 저, 양지하 역 언젠가부터 사랑이니, 섹스니, 잠자리니, 남자니, 감정이니 이런 이야기를 하지 않게 되었다. 대신 종합 비타민제니, 오메가 쓰리니, 목 디스크니, 도수치료니 이런 이야기를 한다. (플러스: "걔네는 도대체 왜 그러니?"라는 어린 것들 뒷다마 까는 꼰대 대화) 슬쩍 동향을 보니 나보다 한 연배 위인 386 세대는 믿고 부모님을 모실 수 있는 요양원 정보가 대화의 중심. 이미 충만한 관계에 안착한 사람은 바로 그래서, 이미 속을 파헤쳐놓는 사랑의 상처에 지긋지긋하게 데인 사람은 바로 그렇기에, 젊지 않은 우리는 더 이상 사랑 이야기를 안 한다. 벨 훅스의 사랑에 대한 페미니즘 책을 이토록 늦게 집은 든 까닭이다. 벨.. 2017. 8. 7.
나를 변화시킨 공부, 페미니즘 "양성평등에 반대한다" 인터넷 책방 ‘알라딘’의 메일링을 받아본다. 근 2년간 이곳에 소개된 페미니즘 신간이 그 2년을 뺀 모든 시간 동안 올라온 페미니즘 책보다 많은 듯하다. 최근 나온 페미니즘 책들을 읽으며 이 언니들이 이렇게 할 말이 많고 이렇게 지축을 흔드는 멋진 사유를 해왔는데, 지금껏 기회가 없어 제 안에서만 삭혀오다 이제야 꺼내놓는구나 하는 감상에 젖었다. 초여름, 빛이 사위어가는 저녁, 수박은 이르고 시원한 참외가 땡기는 계절, 바람은 살랑살랑, 그리고 페미니즘 책들. 그 중에서도 『양성평등에 반대한다』가 좋았다. 『양성평등에 반대한다』는 저자만 살펴봐도 안 읽을 수 없는 책이다. 그 중에서도 두말할 필요 없는 정희진 선생이 엮었다. 일본에 ‘우에노 치즈코 따위 무섭지 않다’는 제목의 책이 있다고 하는데 (얼마나.. 2017. 6. 13.
새로운 노동윤리와 노동 주체의 탄생, 그리고 좋은 삶 노동 사회학자도아니고 노동운동을 하는 것도 아닌데 자꾸만 이런 책들에 눈에 간다. 어떻게 일하고 살 것인가, 를 다룬 책들. '일 못하는 사람 유니온'처럼 일 못하는 이야기도 아니고, '어떻게 하나요, 팀장이 되었어요'나 '기획서 잘 쓰기' 같은 직무 능력 향상도 아닌, 이미 변해버린 시대에 우리 스스로가 개척해야 할 노동과 삶의 윤리학 같은 거. 특히 비참한 비정규 노동을 포함해 자발적으로 '9 to 6'의 노동을 벗어던지고 불안정한 삶의 영역에 들어선 새로운 세대의 일과 삶을 고민하는 글이 눈을 끈다. 나야말로 지금의 정규직 활동가 삶을 벗어나고 싶지만 이 밤톨만한 안정감과 월급을 포기하지 못해 책으로 대리만족하는 걸까, 자문하다 얻은 답은 이렇다. 나는 보수적이라, '9 to 6'라는 일상의 리듬감.. 2017. 4. 23.